Tech

비트토렌트 싱크(BitTorrent Sync) 공식 리눅스 패키지로 설치하기

그동안은 비트로렌트 싱크(BitTorrent Sync)를 설치하려면 좀 복잡했다. 실행 바이너리 파일이 들어있는 tar.gz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서 명령어를 통해 데몬을 실행해야했다. service 명령어로 비트토렌트 싱크를 컨트롤하려면 init.d에 스크립트가 필요했는데, 슬프게도 공식적으로는 이를 지원하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Yeasoft와 같은 서드파티에서 만들어진 패키지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 비트토렌트 싱크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공식적으로 리눅스 패키지를 지원함을 공지했는데, 아직 이 사실이 널리 알려진 것 같지는 않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공식 비트토렌트 싱크 리눅스 패키지를 이용해 설치하는 방법을 써보고자 한다. 공식 블로그의 내용을 번역해 오는 부분도 있고, 내가 덧붙인 부분도 존재한다.

아래의 내용을 따라하기 전에, 기존에 패키지 소스에 추가했던 서드파티 소스는 모두 삭제해야 한다.


패키지 설치에 apt-get 사용 시

source.list.d 폴더 내에 패키지 소스를 추가한다. 코드를 보면, 도메인이 getsync.com으로 되어있어 확실히 공식 패키지 파일임을 알 수 있다.

인증키를 등록한다. wget 명령어가 작동하지 않으면 apt-get을 통해 설치 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평소에 apt-get 명령어를 사용하던대로 btsync 패키지를 설치하면 된다.

패키지 설치에 yum 사용 시

/etc/yum.repo.d/ 폴더에 텍스트 편집기를 통하여 btsync.repo 파일을 생성한다. 파일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인증키를 추가하여 신뢰하는 레포지터리로 등록한다.

평소에 yum 명령어를 사용하던대로 btsync 패키지를 설치하면 된다.


실행방법

운영체제별로 다르기는 한데, 일반적으로 다음의 명령어로 데몬을 실행할 수 있다.

이 명령어가 먹히지 않는다면, 운영체제에서 systemd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므로 아래와 같이 명령어를 입력한다. 개인적인 경험에 따르자면 CentOS 7 이상을 사용할 경우 sysvinit이 아니라 systemd를 기본으로 사용하고 있어서 service 명령어가 안먹힌다.

부팅 시, 자동실행을 시키고자 한다면 chkconfig를 활성화 해주자.

이제 비트토렌트 싱크 공식 패키지 설치가 완료되었다. 설치하고 나면 예전처럼 명령어를 이용해 Web UI의 IP와 포트번호를 설정하거나 하지 않고, /etc/btsync/config.json 파일을 이용해 설정하게 된다.  사실 예전에도 --dump-sample-config 명령줄 인수를 이용해 config.json 파일을 생성하고 이를 이용할 수는 있었다. 하지만 자동실행의 경우에는 명령줄을 이용한 설정이 아예 불가하므로 (물론 init.d 폴더 안의 스크립트를 수정하면 되기야 하겠지만) config.json 파일을 잘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

Published by AlphaFactory

프로그래밍을 좋아하는 건축공학도입니다. 블로그는 프로그래밍과 IT쪽으로 현재 운영중이지만 앞으로 건축관련 내용도 다뤄보려고 합니다. 원래 Android 및 Java를 주력으로 다뤘지만 최근에는 개인 프로젝트로 인하여 C#을 주력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