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ware, Diary

Ghost 블로깅 시작!

예전에 Ghost에 대해 글을 작성한 적이 있다. 첫번째가 WordPress를 버리고 Jekyll로 블로그 툴을 바꿨을때 작성했던 포스트와 Ghost.org에서 호스팅 서비스를 시작하였을 때 작성했던 포스트. 앞선 두 글에서 나는 Ghost 블로그가 Node.js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생소하기도 하거니와 아직 기능이 많이 모자라 실제로 운용하기에는 무리가 많다고 하였다.

Blogware, Diary

UIKit을 이용한 블로그 테마

웹 상에서의 UI Framework에 관심이 생겼다. 예전에 Twitter Bootstrap을 이용해서 잠깐 블로그 테마를 만들곤 했었는데, 이유는 모르겠으나 별로 써먹기 좋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사실 Bootstrap이 쓰기 불편하다기보다 그 때는 Liquid를 사용하여 Jekyll 블로그를 제대로 커스텀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더 타당하겠다.

Blogware, Diary

블로그 테마에 Solarized 컬러 적용

최근 이것저것 알아보던 중에 Solarized라는 색상 조합에 끌리게 되었다. 사실 정확하게는 Sublime Text를 이용해서 뭔가 작업을 하던 중에 눈이 좀 아프고 가독성도 영 좋지 않은 것 같아 색깔을 좀 바꿔보려다가 우연히 Solarized Scheme을 적용해보고 놀랐던 것이다. 단어 자체는 디자인 관련 사이트에서 꽤나 많이 보던 단어라 익숙했는데 이런 색상 조합일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

Blogware, Development

Jekyll 테마 만들기

Jekyll로 이동하면서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는 사용자 대부분이 개발자라는 것이다. 무슨 말이냐하면, Jekyll로 만드는 테마들은 워드프레스처럼 전문 디자이너가 만들어 판매하는 게 있는 것도 아니고 대부분 개발자 스스로가 직접 끄적거려 만든 테마라는 것이다. 그말인즉슨, 나도 내 홈페이지의 테마를 직접 만들어 써야 한다는 것이다.

Blogware, Diary

WordPress를 버리고 Jekyll로

WordPress를 버리다

지난번에 잠깐 네이버로 옮길 때처럼 임시로 버리고 이런게 아니라 그냥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할것 같았다. 아울러서 온갖 종류의 CMS도 솔직히 더 이상 사용하기가 힘들다는 느낌이다. 정확하게는 사용하기 힘들다기보다 내 입맛에 정확하게 맞는 CMS가 없다.

이전까지 사용하고 있던 워드프레스 블로그. 그래도 나에겐 여태까지 가장 좋은 블로그툴이었다.
이전까지 사용하고 있던 워드프레스 블로그. 그래도 나에겐 여태까지 가장 좋은 블로그툴이었다.

WordPress는 그동안 내 취향에 가장 걸맞는 CMS였다. 최근들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 나오면서는 더욱 그랬다. 댓글이 달리거나 유입이 많이 늘거나 하면 알람으로 알려주고, 다른 WordPress 사이트를 구독하기도 편리했다. WordPress 자체도 많은 기능이 업데이트 되면서 점점 더 편리해지는 게 눈에 보였다. 최근에 자동 업데이트 기능이 만들어지고 나서부터는 도대체 원리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할 지경이었다.

그런데 이런 걸 다 떠나서 WordPress는 내게 있어 중대한 몇가지를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었다.